검색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등 광주광역시 대응 신속하고 적절

정세균 국무총리 광주광역시 코로나19 확산 적극 대응 격찬

- 작게+ 크게

이종현 기자
기사입력 2020-07-04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광주시청 회의실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가 수도권과 충청권을 거쳐 이제는 광주까지 확산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정부는 병상 확보와 의료 인력 등 가능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더 이상 확산을 막기 위해 취약 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광주시에서의 확진 사례를 보면 방문판매업체, 동조 시설, 병원, 요양시설 등 밀접 접촉이 잦은 취약 시설에서 발생하여 다양한 감염경로를 통해 확산되고 있습니다. 대부분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개인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는되서 비롯됐습니다. 이러한 현상이 시간과 장소만 달랐을 뿐 똑같이 반복되고 있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더 이상 확산을 막기 위해선 시민 개개인의 협조와 참여가 절실합니다. 방역에 취약한 시설 방문을 자제해 주시고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희 지켜주시길 당부드립니다."라고 했습니다.

또한, 광주시가 곧바로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고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의 행사를 전면 금지시키는 등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으며, 신속하고 적절한 조치였다고 평가했습니다.

정 총리는 이와 함께 광주지역의 모든 기관과 단체가 원팀이 돼서 코로나19에 적극 댕응해주기 바라며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전남방송.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