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왜 11월 22일 인지 아세요?'김치의 날'

김치 소재가 최소 열 한가지(11월)가 버무려져 22가지(22일)의 효능이 나타나며 본연의 맛 살아난다

- 작게+ 크게

김재붕 시민기자
기사입력 2020-01-18

▲     © 전남방송 김재붕시민기자
▲     © 전남방송  김재붕시민기자



올해부터 11월 22일을 '김치의 날'로 제정 된 것은 김치 종주국으로서 위상을 재정립한다는 의미가 담겨져 있다.

 

11월로 정한 것은 김치에 들어가는 재료가 최소한 11가지가 들어가  하나하나(11월)  잘 버무려진 갖은 양념이 22가지(22일) 효능을 내는 것이 김치 라고 한다.

 

우리 전통 문화인 김장담그기가 점차 사라지는 것이 안타깝다며 화순군 춘양면 샘실농장의 똑순이 여사는 많은 걱정을 하였다.

 

김치 한 번 담그려면 배추를 비롯한 당근, 건고추와 무, 미나리, 마늘과 생강 그리고 각종 젓갈 등 여러가지 농수산물이 있어야 한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그런데 갈수록 김장담그기가  등한시 되며 농수산물 소비가 덩달아 줄어드는 역효과가 있어 가격 하락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농민들의 푸념이 들리기도 한다.

 

나라를 사랑하는 일은 우리 것을 한 번 더 돌아보고, 한 번 더 가슴에 담고, 한 번 더 밥상에 올리는 일이다.

 

올해에는 '한 젓가락 더 김치를 먹는 밥상'이기를 바라며 1차 산업에 많은 관심을 주어 가족의 건강과 나라의 건강도 함께 챙기기를 바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전남방송.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