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외인사 박정희도 박근혜 부검반대로 총알도 빼지 않고 매장

노회찬 "백남기 농민 사망사건, 지금은 부검 아닌 특검이 필요할 때"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전남방송
기사입력 2016-10-04

유족의 반대에도 백남기 농민을 부검하겠다는 박근혜 집단에 대해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4일 국감에서 "박정희 대통령도 외인사했지만 가족의 반대로 부검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 외인사로 사망한 박정희 시신옆에 서있는 박근혜


보도에 따르면 노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고검을 상대로 한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말하며 "당시 김병수 국군 서울지구병원장이 눈으로 검안하고, 병원에 6시간 후쯤 도착한 가족들이 반대해서 부검을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심지어는 아버지 신체에 칼을 대지 말라고 자녀들이 요구해서 시신에 박힌 총알도 빼내지 않고 매장했다"며 박근혜도 당시 부검에 강력 반대했음을 상기시킨 뒤, "사인이 명백할 경우에는 그것이 외인사라고 하더라도 굳이 가족들이 반대하는 상황에서 부검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부검을 고집하는 검찰에 대해 "지금은 그날의 물대포 살포가 규정대로 이루어졌는지, 물대포의 압력이 어느 정도였는지, 현장 지휘책임자의 지휘가 적절했는지 수사해서 밝혀져야 한다"며 "그런데 이것을 수사하지 않고, 명확하게 사망의 원인이 밝혀진 것에 대해 부검을 해서 뭘 더 밝혀내겠다는 것인가"라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검찰이 지금 수사중이라고 하지만, 11개월이 지난 이 시점에서 검찰이 누구를 얼마나 수사했냐"고 반문하며 "같은 날 현장에서 벌어진 행위로 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미 1심 재판까지 받고 복역 중인데 같은 날 쓰러진 백남기 농민 사건에 대해서는 아직 가해자들에 대한 조사도 끝나지 않은 상태다”라고 검찰의 늑장 수사를 비판했다. 

그는 ""지금까지 이 사건에 대해서 검찰이 취한 태도는 지극히 편파적"이라며 "부검을 해야만 살인사건 수사를 종결할 수 있는 게 아니다"며 “지금 조사해야할 것은 백 농민이 쓰러졌을 때 (경찰이)왜 (물대포를)직사했는지, 살포 지침을 지켰는지, 현장 지휘는 적절했는지”라면서 “검찰이 수사를 못 하니까 부검 핑계를 댄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는 백 농민 유족 측이 강신명 전 경찰청장 등을 살인미수 등의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맡고 있으나 300일 넘게 수사가 끝나지 않고 있음을 비판한 것이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전남방송.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