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남도, 난대림·다도해 품은 완도자연휴양림서 여름휴가 즐기세요

성수기 ‘숲나들e’ 누리집서 온라인 선착순 예약접수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정현택 기자
기사입력 2023-07-21


▲ 완도자연휴양림 산책로


[전남방송.com=정현택 기자] 전국 최대 난대림과 다도해의 절경을 품은 완도자연휴양림이 객실 등 안전점검을 마치고 여름 휴가철인 8월 31일까지 정기 휴무일 없이 정상 운영한다.

완도자연휴양림은 방문자 안내센터 1동과 숲속의 집 객실 10동, 삼나무숲 속 놀이터, 휴양림 내 산책로 등을 갖추고 있다. 내부를 모두 편백으로 꾸민 숲속의 집 객실은 112㎡(34평)형 2동, 49㎡(15평)형 8동으로 운영된다.

산림청‘숲나들e’ 누리집을 통해 접수하는 성수기 예약은 숙박 예정일 6주 전 수요일 오전 9시부터 선착순 예약 가능하므로 서둘러 신청해야 한다.

기존 산중에 있는 휴양림과 달리 탁 트인 지중해풍 경관이 있는 국내 유일 완도자연휴양림은 객실 대부분이 남향으로 완도의 아름다운 다도해 전경을 즐길 수 있는 ‘힐링휴양지’로 주목받고 있다.

성수기 이용객 안전을 위해 숲속의 집 객실 안전점검을 마쳤고, 호우를 대비한 비상근무 체계와 기상특보 단계별 대응계획도 수립했다. 또 신규 프로그램으로 ‘맞춤형 숲해설’을 진행하고 있어 이용객의 많은 관심과 호응을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

이석면 전남도 완도수목원장은 “완도자연휴양림은 바다와 산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시원한 여름을 보내기에 최적의 휴양지”라며 “이용객이 최상의 휴식을 즐기도록 시설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객실 이용 등 자세한 사항은 완도자연휴양림으로 문의하면 된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전남방송.com. All rights reserved.